김정은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

자유게시판

김정은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

공작새 0 172 09.25 15:31
외신들, 北피격에 韓대응 주목.."文, 대북 강경노선 강요받을 듯"
김정남
입력 2020.09.25. 11:35

포린폴리시 "文, 강경 노선 강요 받게 될 것"
뉴욕타임스 "인도적 지원, 지지 약해질 듯"
산케이 "한국사회 불만 고조..文 시험대 올라"
미국 비정부기구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24일(현지시간) “김정은 정권의 반성을 모르는 야만성”이라는 제목의 규탄 성명을 냈다. (사진=HRNK 홈페이지)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비정부기구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24일(현지시간) “김정은 정권의 반성을 모르는 야만성”이라는 제목의 규탄 성명을 냈다. (사진=HRNK 홈페이지)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김보겸 기자 조민정 인턴기자] 북한이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남측 공무원에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른 데 대해 미국과 일본 등 외신들은 이를 관심있게 보도하는 한편 한국 측 대응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외교안보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른바 햇볕정책(Sunshine Policy)에 대한 대중의 지지가 위협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강경 노선을 강요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

포린폴리시는 “이는 지난 수년간 북한과 경제 협력을 강화하려 노력했고 사실상 적인 북한을 향해 혹독한 비판을 하지 않았던 문 대통령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상황”이라며 “이번 사건은 문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지속할 능력이 있는지 여부를 위협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포린폴리시에 인용된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행위는 매우 충격적이었다”며 “이미 부정적이었던 (대북) 여론은 더 부정적으로 돌아설 것”이라고 했다.

AP와 로이터 등 뉴스통신사들도 서울발(發) 기사를 타전했다. AP통신은 “남북간 협력 프로그램이 사실상 중단된 가운데 이 사건은 불편한 관계를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썼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사건으로 남북 사이의 외교적 관계가 추가 탈선할 수 있다”며 “인도적 지원을 통해 북한과 관계를 개선하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지지를 훼손할 수 있다”고 전했다. CNN은 “관계 악화는 남한과 북한, 미국간 회담을 통해 북한이 모든 방면에서 궁극적으로 중요한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 이후 나타났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에게 권한을 이양하면서 남한에 점점 더 강경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미국 비정부기구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김정은 정권의 반성을 모르는 야만성’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무고한 생명을 무참히 빼앗고 시신을 불태운 나라는 그 어디에도 없다”고 주장했다. HRNK는 “북한 정권은 현대 세계에서는 비교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반인륜적 범죄와 자국민 학대를 자행하고 있다”며 “북한 내에 인권이 없다면 남한 혹은 북한에 살고 있는 이들에게 안전한 곳은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도 이번 사건에 주목하고 있다. 한반도 정세전문가인 히라이와 온지 난잔대 교수는 25일 NHK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 건너온 데 대한 경계심이 강해 과잉대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다만 그는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할 의지가 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와 협의를 모색할 것”이라며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은 낮다고 예측했다.

산케이 신문은 한국의 반발에도 북한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에서는 보수파를 중심으로 도발을 반복하는 북한에 대화를 호소하는 문정부에 대해 ‘저자세’, ‘친북’이라는 비판이 정착돼 있다. 북한에 당하기만 하는 가운데, 한국사회의 불만도 커지며 대화 일변도의 문 정부의 구체적 대응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전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피살된 한국 국민은 국내 어선의 안전 조업 지도와 외국 어선의 불법 조업을 단속하던 8급 공무원 신분의 47세 남성이다. 그는 21일 오전 소연평도 남쪽 2㎞ 해상에서 실종됐다. 이후 다음날 밤 9시40분께 북한 경비정이 출동해 바다 위에서 그에게 총격을 가하고 시신에 기름을 뿌려 불태웠다.

북한 지역에서 남측 민간인이 총격으로 사망한 것은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을 갔던 박왕자씨 이후 두 번째다. 당시 남북 관계는 급속히 얼어붙은 바 있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